온종합병원 건강검진서면센터 온종합병원



QRcode

HOME   망막질환  >    망막질환  >  당뇨망막병증


당뇨망막병증발생은 오랜 기간 동안 당뇨병이 있었던 환자에서 발생합니다. 학동기나 10대에 당뇨가 발생하면 보다 이른 시기에 당뇨망막증이 발생하게 됩니다. 또한 혈당조절이 잘 안되거나 고혈압이 동반된 경우, 신장질환, 고지혈증이 있는 경우에 당뇨망막병증의 위험이 더욱 증가합니다. 혈당 조절이 잘 된다 하더라도 15년 이상 당뇨를 앓은 경우 많은 환자에서 당뇨망막병증이 관찰 됩니다.

당뇨망막병증은 가장 흔한 성인의 실명원인이며 무서운 점은 일단 당뇨망막병증이 발병하면 혈당을 아무리 잘 조절해도 좋아지거나 회복되지는 않고 조금씩 진행한다는 것입니다.

당뇨망막병증을 크게 2가지로 분류합니다.
1) 당뇨망막병증의 초기에 해당되는 비증식성 당뇨망막병증은 망막 내 모세혈관의 손상으로 망막이 붓고 출혈, 삼출물을 만들게 됩니다. 다행히 시력은 심각하게 영향을 받지 않는 경우가 많으나 망막부종이 망막의 중심부에 나타나는 경우는 시력이 많이 떨어지기도 합니다.

2) 두 번째 형태는 증식성 망막병증입니다. 망막 표면에 신생혈관이 자라게 되는데 이는 매우 쉽게 파열되어 눈 속에 출혈을 잘 일으키며, 동반된 섬유조직이 자라나와 망막을 당겨 망막 박리를 유발하고 심한 경우 실명에 이르게 됩니다. 심한 비증식 당뇨망막병증 환자의 15%에서 1년 후 증식성망막병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 정기적인 안과 검진이 당뇨망막증을 발견하는 제일 좋은 방법입니다.
    당뇨망막병증의 정확한 검사를 위해서는 산동(안저검사)을 해야 하며, 검안경으로 눈의 내부를 검사하는 동안은 밝은 빛으로 인해 눈이 많이 부시며 검사 후 일시적으로 눈이 컴컴하게 잘 보이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당뇨망막병증의 소견이 없는 경우 1년에 1회 정도의 정기검진이 필요하며, 당뇨망막증이 발견되면 그 진행 정도에 따라 보다 자주 검사를 합니다. 당뇨망막증이 어느 정도 진행된 경우에는 보다 정확한 정보를 얻기 위해 형광안저촬영, 안구광학 단층촬영 등의 추가적인 검사를 시행합니다.
  • 내과적으로 혈당을 잘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며, 혈압조절과 금연을 해야 합니다.
    진행된 당뇨망막병증의 경우 질환의 진행을 억제하고 시력을 유지하기 위해 레이저 광응고술을 시행합니다. 손상된 망막을 회복시키기는 어려우므로 시력이 좋아지는 것은 크게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 점안마취로 외래에서 시행이 가능하며 한쪽눈에 2~3회 나누어서 시행하고 경과를 보아 추가적인 치료를 하기도 합니다. 대부분 레이저 광응고술로 시력을 보존할 수 있지만 어떤 경우는 레이저치료에도 불구하고 진행하여 수술적 치료를 요하기도 합니다.

    소량의 유리체 출혈은 흡수되기를 기다릴 수도 있으나 출혈의 양이 많거나 반복적인 출혈을 일으킬 때는 유리체 절제술이라는 수술적 방법으로 출혈을 제거합니다. 망막앞에 견인막이 생겨 시력을 많이 떨어뜨리는 경우에도 막 제거를 위한 수술을 요합니다. 유리체 망막 수술로 대부분 시력을 보존할 수 있지만 심하게 진행하여 치료시기를 놓친 경우는 여러번의 수술로도 시력을 보존하지 못할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황반부종의 치료나 수술의 보조요법으로 스테로이드, 특수한 항체와 같은 약물을 안구내로 주사하는 치료를 시행하기도 합니다.

페이지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