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종합병원 건강검진서면센터 온종합병원



QRcode

HOME   망막질환  >    망막질환  >  비문증(날파리증)


이는 눈속을 채우고 있는 젤리 모양의 유리체의 변화로 생깁니다. 나이가 들면서 유리체가 액체로 변하고 눈 뒤쪽의 망막과 떨어지면서(뒤유리체 박리) 찌꺼기가 생기는데 이것이 그림자가 비치어 생기는 증상입니다. 때로는 불빛이 번쩍이는 증상을 느끼기도 합니다.
비문증을 느끼는 경우 대부분 뒤유리체박리에 의한 것이지만 드물게 망막열공, 유리체 출혈, 포도막염 등 심각한 질환이 시작되는 증상일 수 있으므로 처음 증상이 나타난 경우나 증상이 이전과 다르게 심해진 경우는 안저검사가 필요합니다.
  • 눈앞에 떠다니는 물체를 제거할 수는 없습니다. 안저검사를 통해 다른 질환이 없다는 것을 확인한 후 큰 탈이 아니니 안심하고 증상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것이 좋습니다. 안약이나 먹는 약으로 치료되지 않습니다. 완전히 없어지지는 않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대개 조금씩 줄어들어 나중에는 크게 신경 쓰이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갑자기 떠다니는 물체가 많아지거나 눈앞에 무엇이 가리는 것 같은 증상이 나타날 때는 다른 질환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다시 한번 안저검사를 받으셔야 합니다.

페이지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