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종합병원 건강검진서면센터 온종합병원



QRcode

HOME   망막질환  >    망막질환  >  망막바리


망막이 찢어지거나 구멍이 생겨서 이를 통해 물이 들어가 망막이 일어나서 발생하는 경우도 있으며 (열공망막박리), 염증, 당뇨의 합병증으로도 망막박리가 생길 수 있습니다. 열공막막박리는 근시가 심한 사람, 망막이상의 가족력, 눈 수술을 받은 경우, 눈의 외상이 있었던 경우 잘 발생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 망막의 구멍은 대부분 증상이 없이 일어나지만 때로는 비문증이나 섬광을 느낄 수 있습니다. 비문증이나 섬광이 있다고 모두 망막에 구멍이 생기지는 않지만 증상이 있을 때는 안저검사를 통한 확인이 필요합니다. 망막박리가 발생하면 시야의 한쪽 주변부로부터 커튼을 치거나 그림자가 가리는 것 같은 증상이 생기고 점차 가운데로 진행 합니다. 결국 황반부가 박리되는 경우는 시력이 심하게 떨어지게 됩니다.
  • 동공을 산동한 후 안저검사를 통해 망막의 박리된 범위를 알고 원인이 되는 열공의 위치를 파악하여 수술 계획을 세웁니다.
  • 망막열공이 있으면서 박리로 진행하지 않은 경우나 아주 부분적으로만 망막이 떨어진 경우는 레이저나 냉동응고술을 이용하여 병변 주위를 둘러싸 흉터를 만들어 망막이 떨어지지 않게 붙여 줍니다. 일단 망막이 박리되면 떨어진 망막을 다시 부착시키기 위해서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합니다. 망막의 박리 범위와 열공의 수, 위치에 따라 치료방법이 결정됩니다. 수술 성공률은 90% 정도이며 때로는 여러 번의 수술을 필요로 하기도 합니다.

    수술 후 망막이 잘 유착된 경우 시력이 어느 정도 회복 되지만 이는 망막박리의 정도, 기간, 황반부의 침범 유무에 따라 다릅니다. 황반부를 침범하지 않은 망막박리의 경우 수술 후 시력예후가 좋지만, 황반부를 침범한 경우는 시력이 회복되더라도 이전과 같은 시력은 찾을 수 없습니다. 또한 망막이 성공적으로 유착된 경우라도 물체가 찌그러지고 구부러져 보일 수 있습니다.

페이지위로